본문 바로가기
Top
  • 일행

  • 계절

  • 여행지

  • 위치

총(전체) 474

아는 만큼 보이는 섬 가덕도

클릭수22,922   리뷰수3   좋아요1
그림 속 풍경처럼 눈이 시린 푸른 바다, 천혜의 자연경관, 그러나 아물지 않은 전쟁의 기억. 여기는 가덕도다. 낙동강 물줄기가 긴 여정을 끝내고 남해로 흘러드는 강 하구, 아름다운 모래섬 뒤로 떨어지는 낙조, 그리고 그 위를 가로지르는 거가대교의 멋진 전망을 간직한 섬.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자연의 풍요가 가려버린 가덕도의 아픈 역사를 한번쯤은 되돌아보는 시간, 오늘은 그 여정을 따라가 보자.

백양산에 올라 부산을 보다

클릭수22,821   리뷰수3   좋아요2
부산의 사상구, 북구, 부산진구를 아우르는 백양산은 부산의 많은 산들 중 유독 등산객들이 사랑하는 곳이다. 어디를 가도 코스가 잘 정비돼 있어 등산뿐만 아니라 산악자전거나 산악오토바이를 즐기는 이들에게도 인기다. 크게는 어린이대공원 입구를 시작으로 성지곡수원지를 지나 정상으로 올라가는 코스와 선암사에서 출발해 정상으로 가는 코스가 대표적이다.

부산의 가을을 담은 승학산 억새평원

클릭수22,777   리뷰수4   좋아요0
가을이 되면 하얀 억새군락이 멋진 장관을 연출하는 승학산은 가을 트레킹의 필수 코스 중 하나다. 능선을 따라 드넓게 펼쳐진 승학산의 초원에는 햇빛을 받아 황금빛으로 하늘거리는 억새풀이 가득하다. 가을의 정취를 한층 더해주는 승학산의 억새를 찾아 즐거운 마음으로 트레킹에 나선다.

선상에서 즐겨라! 부산 크루즈 유람선

클릭수22,766   리뷰수1   좋아요5
더없이 맑고 푸른 하늘과 드넓게 펼쳐진 부산 바다의 멋진 조합, 게다가 시원한 파도와 바람을 만끽하는 선상 위라면 얼마나 더 멋질까? 부산의 크루즈 유람선과 함께 선상에서의 멋진 추억을 만들어 보자.

부산 속 작은 중국 상해거리를 걷다

클릭수22,673   리뷰수7   좋아요3
부산 상해거리는 동구 초량동에 위치한 중국인 최대 거주지역이다. 일제강점기를 지나면서 중국인들이 하나둘 이주해 형성되기 시작한 거리인데 과거 중국 영사관이 있기도 했다. 상해거리는 지난 2007년 국내 유일의 차이나타운특구로 지정된 바 있다.

대한민국 피란수도 부산을 만나다

클릭수22,671   리뷰수2   좋아요2
1950년 6월 25일, 민족 최대의 비극 한국전쟁이 일어난 직후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기관들이 부산으로 옮겨졌고 부산은 임시수도가 되었다. 이때 경남 도지사 관사를 대통령 관저로 사용하게 된 것이, 오늘날까지 부산의 역사를 담은 기념물로 이어져오고 있다.

열정과 에너지가 가득한 ‘작은부산’ 사직야구장

클릭수22,629   리뷰수8   좋아요3
부산하면 야구, 야구하면 부산을 떠올릴 정도로 부산의 야구사랑은 유별나다. 세계 어느 스포츠팬보다도 유별난 부산 사람들의 야구 사랑으로 최고의 인기구단으로 통하는 롯데 자이언츠의 홈구장인 사직야구장은 특색 있는 응원문화가 여럿 있다.

바다와 산, 그리고 부산을 걷다

클릭수22,627   리뷰수7   좋아요0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탁 트인 바다를 바라보며 사색에 잠겨 걷다 보면 백사장 끝자락에 아담하게 자리하고 있는 동백섬에 다다르게 된다. 원래는 섬이었던 이곳은 오랜 세월 퇴적작용으로 육지와 연결되었지만 부산 사람들에겐 여전히 동백섬으로 불리고 있다.

부산의 옛 흔적을 찾아, 우암동 소막마을

클릭수22,590   리뷰수2   좋아요2
오래전, 늦은 밤 부산항에 입항했던 외국의 선원들은 산 높은 곳까지 별처럼 반짝이는 화려한 야경에 감탄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다음 날 그 아름다운 불빛들이 피란민들에 의해 만들어진 움막과 판잣집인 것에 한 번 더 놀랐다고 한다. 그 집들은 세월이 흘러 지금 부산의 모습이 되었다. 부산하면 누구나 멋진 바다와 해변을 떠올리지만 일제 강점기 수탈을 위한 항구로, 피란민들의 임시거처로 근현대사의 아픔을 담고 있는 곳이 부산이기도 하다. 화려함 뒤에 가려진 역사의 모습을 찾아가 본다면 부산에 대한 더 깊은 이해와 뜻깊은 여행이 되지 않을까.

해운대 밤바다를 낭만으로 물들이는 해운대빛축제

클릭수22,449   리뷰수10   좋아요5
추운 겨울의 밤거리를 낭만적인 불빛으로 물들이는 빛 축제는 차가운 겨울공기마저 따뜻하게 데워주는 듯하다. 해운대 밤바다를 아름다운 빛의 바다로 가득 채우는 ‘해운대빛축제’의 낭만 속으로 떠나본다.

나만 알고 싶은 해수욕장, 임랑해수욕장

클릭수22,089   리뷰수6   좋아요1
여름하면 바다, 바다하면 부산이지만 아직까지 타지인들에게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해수욕장이 있다. 부산 시민이 사랑하는, 기장군의 양대 해수욕장 중 하나인 임랑해수욕장이 그 주인공이다.

소막마을을 아시나요?

클릭수22,047   리뷰수0   좋아요2
분명히 시간은 세월의 흐름을 재촉하고 있었을 텐데 이곳의 시간은 더디게만 흘렀나보다. 다닥다닥 붙은 낡고 좁은 집, 그 사이를 가로지르는 한 뼘 만 한 골목. 색다른 풍경이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지만 그 내력을 알고 보면 감성에 젖을 수만은 없는 곳. 우암동 소막마을로 떠나본다.

조금 특별한 해운대 사용설명서

클릭수21,864   리뷰수2   좋아요0
누군 파도를 만들어 내는 게 바다의 일이라고 했다. 고맙게도 큰 어려움 없이 바다가 하는 일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그간의 시름과 걱정을 떨쳐낼 수 있다. 겨울 바다는 여름바다와 달리 그 자체로 여유와 한적함이다. 지난여름 해변을 꽉 채웠던 사람들은 썰물처럼 빠져 온데간데없다. 해변은 언제 그랬냐는 듯 한없이 고즈넉하기만 하다. 이때야말로 호젓한 바다의 매력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이야기가 있는 알짜배기 여행, 부산원도심 스토리투어

클릭수21,747   리뷰수3   좋아요1
여행에도 다양한 테마가 있다. 맛집을 찾아 떠나는 식도락 여행, 다양한 경험을 위한 체험여행 등 그런데 이 모든 것을 아우르는 여행지가 있다. 바로 부산원도심 스토리투어인데 여기에는 먹거리, 볼거리뿐만 아니라 부산의 옛 이야기가 구석구석 숨어있다. 투어는 중구, 서구, 동구, 영도구 일대를 탐방하는 코스로 구성돼 있다. 오랜 시간 해당 지역에서 살아온 어르신들의 생생한 해설을 들을 수 있다는 독특한 장점도 있다. 원도심에 추억이 있는 분들에게는 옛 향수를, 자라나는 아이들에겐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 줄 이야기가 있는 여행을 만나보자.

역동의 초량, 그 이야기를 담다

클릭수21,676   리뷰수0   좋아요0
부산! 명소가 많아도 너무 많다. 고민할 거 없이 부산의 관문 부산역에서 여정을 시작해 보자. 역을 빠져나와 곧장 길을 건너면 차이나타운과 텍사스 거리가 눈길을 끈다. 현대사를 관통하는 부산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초량이바구길의 시작이 여기서 멀지 않다. 길은 꼬불꼬불 미로처럼 엮인 달동네를 가로지르며 부산의 과거 속으로 여행자를 안내한다.

미래를 비추는 거울, 아이들의 공간 키자니아

클릭수21,597   리뷰수4   좋아요6
‘애들이 뭘 알아’ 어른들이 흔히 하는 말이지만, 이 공간에서만큼은 이야기가 달라진다. 누구든 되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곳. 아이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해줄 수 있는 부산의 이색적인 장소 - 어린이 직업체험 공간, ‘키자니아’다.
방문자 통계